2014년 4월 17일, 이 때까지도 실낱같은 희망으로 생존자가 구출되어 돌아오기를 애타는 마음으로 빌고 또 빌었습니다.


신이시여.

너무 늦기 전에

어린 아이를

감싸안을 수 있게 하시고

공포에 떨고 있는

노인을 구하게 하소서

<어느 소방관의 기도> 중에서

.

.

.

제발 살아 있기를. 악착같이 살아서

무사히 돌아오기를...


- Barracuda -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Tech-Log. 기록은 역사다. 나는 역사를 공유하고 그 안에서 배우며, 또 다른 역사를 써나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