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놈의 월드컵" 그 시간에 나는 한 권의 책을 보겠다.

경기장 건설공사 무리한 일정 맞추느라 몇 달 걸러 인부 9명 사망한 브라질.
20만의 집 잃은 '월드컵 난민' 이 거리로 나 앉게 되는 월드컵.

엄청난 경제효과에도 불구하고 피파와 다국적대기업들만 배불리는 돈잔치들.
올림픽과 월드컵이 열리던 바르셀로나, 애틀랜타, 아테네, 베이징 때도 그랬다.

인권이 없는 나라 브라질과 한국 서울의 72만명의 '올림픽 난민' 상황은 그대로 연결된다.

게다가, 진도 앞바다에 생목숨 292명을 눈뜨고 수장시키고, 아직 12명이 가족과 만나지 못한 이때에, 무슨 놈의 월드컵!


오늘은 세월호 이준석 선장 등 선원 15명에 대한 첫 재판(공판준비 기일)이 열리는 날입니다. 아래는 유족대책위 김병권 대표의 발언 전문입니다. 제발, 모든 잘못된 행동과 사건의 원인 규명에 따른 모든 관련자에 대한 엄정한 처벌이 내려 지기를...


"사고가 난 지 두 달 가까이 되어 갑니다. 시간이 흐르면 상처도 아문다고 하지만 저희들에게 시간은 정지된 것이나 같습니다.


아직도 차가운 바다에서 우리의 손을 기다리고 있는 아이들에게 이 시간들이 얼마나 길까 생각하면 쉬 잠을 청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바다에서는 돌아왔지만 이제는 우리 곁에 없는 아이들, 아직도 현실 같지 않습니다. 요즘도 교복을 입고 학교에서 돌아오는 아이들을 보면 우리 아이들이 금방이라도 '엄마, 아빠 나 왔어, 밥 줘'하고 말하며 가방을 내려놓을 것만 같습니다.


살아 있는 아이들은 아직도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학교에 가더라도 친구들 대부분이 없는 교실에 들어가야 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조차 힘들어 합니다. 선생님을 잃은 가족들은 어떨까요. 가족을 잃은 일반인들은 또 어떨까요. 우리들은 모두 현실이기를 바라지 않는 현실을 살고 있습니다. 우리들은 세상에 하나 밖에 없었던 그 소중한 이름들을 일일이 목놓아 부르고 싶지만 너무 많아 부를 수도 없는, 현실 같지 않은 현실을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유독 피고인들은 살았습니다. 누구보다 그 배를, 동선을, 당시 상황을 잘 알았던, 누구보다 먼저 승객들을 구조해야 했던 피고인들은 가장 먼저 뛰쳐나와 살았습니다. 또한 해경은 그들을 가장 먼저 구조했습니다. 피고인들은 당시 너무 급박한 상황이라 이동도 힘들었고 구조할 수 없었다는 말을 했다고 하는데, 피고인들이 도망쳐 나가는 상황에서 승무원 고 박지영씨는 침몰하는 세월호 여기저기를 뛰어다니며 아이들에게 구명조끼를 주었습니다.


더군다나 피고인들은 스스로 이동을 해서 도망을 쳤습니다. 이동이 불가능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됩니다. 백보를 양보하여 설사 승객들이 일일이 구조하기 어려울 정도로 이동이 어려웠다 쳐도, 자신들이 도망가기 전에 '침몰하는 세월호에서 대피하라, 도망가라'는 방송을 할 수는 있었습니다.


아침 10시 7분경에도 문자를 보낸 아이가 있었고, 주변에는 바다로 뛰어내리는 승객들을 구하려고 다른 배들도 많이 와 있었습니다. 이미 언론에 몇 번이나 보도가 된 사항입니다. 그 당시 피고인들이 탈출하라는 방송을 단 한 번이라도 제대로 했다면, 자신들만 살겠다고 도망가던 그 순간에 안내 한 번만 제대로 했다면, 대부분의 승객은, 우리 아이들은 살 수 있었습니다.


피고인들은 승객들이 죽든 말든 상관없다, 죽어도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 분명합니다. 그것이 살인이 아니라면 무엇이 살인인지요. 그리고 피고인들은 승객들만 죽인 것이 아닙니다. 우리 가족들의 영혼까지, 우리 사회의 기본적인 신뢰까지 모두 죽였습니다.


저희들은 철저한 진실규명과 엄중한 처벌을 원합니다. 저희들은 현실이 너무 고통스럽지만 그래도 살아야 할 이유가 있습니다. 저희들에게는 꼭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왜 그렇게 갑자기 죽어가야 했는지, 그 이유도 모른 채 바다 속에서 너무나 고통스러웠을 우리 아이들에게 적어도 누가 무엇을 잘못했고 어떻게 해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그 이유를 알려줘야 합니다.


그리고 아이들 앞에 약속해야 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게, 다시는 똑같은 불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할게.' 그러려면 저희가 낱낱이 알아야 합니다. 사소한 사항 하나하나 모두 밝혀 주십시오. 그리고 그 사실들을 토대로 정말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는 사회를 만들어 주십시오. 이 재판은 그렇게 가는 가장 중요한 첫 단계, 첫 걸음입니다.


재판장님, 부디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십시오. 다시는 우리와 같은, 우리 아이들과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진실을 규명해주시고 피고인들을 엄중하게 처벌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 출처: '세월호 참사 시민촛불 원탁회의'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