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박유하'에 해당되는 글 1건

사진 출처: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종대 박유하씨 보라.

어느 분이 댓글을 이렇게 적으셨더라. "헤아림이 없는 배움이 무슨 소용이냐"고. 일어일문학을 공부하는 1만시간 동안 대가리 속에는 일문자들만 가득하고 생각도 그 쪽으로만 흘러 차가운 심장의 일어전문가만 된 것이냐?

만약 당신이 꾀임에 빠져, 전쟁터 한 복판으로 끌려가 삶과 죽음의 경계가 모호해진 짐승들에게 먹고 싸는 일 외에는 강간만 당하는 일을 단 하루라도 겪고 온다면, 지금 처럼 "위안부의 권력", "위안부는 일본의 동지" 같은 단어를 쓸수 있을까? 대답해 보라. 니가 당하지 않았다고, 당신 아들이 세월호에 없었다고 세월호 참사가 별 일 아니라고 말할 수 있나?

설사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라도 말이다. 성기 점막과 가랑이가 찢어져 피가 나고, 구타로 온 몸이 망가져서 대검에 찔리고 내장이 튀어나와 쓰레기처럼 내버려지는 동무들, 미자, 말순이를 보고, 구사일생으로 지금까지 살아오며 그 아픈 상처를 안고 밤잠도 설치며 힘겹게 살아 왔다면, 당신은 진정 그리 말할 수 있을까? 남자인 나도 상상해 보면 가슴에 피멍이 들고 눈시울이 적셔지는데.

박근혜가 지금 욕 듣고 있는 여러가지 이유 중의 하나가 공감능력 부족이다. 도대체 당신이 여태까지 갈고 닦아온 학문이란 건 뭔가? 아니 항문을 갈고 닦았나? 공부는 차가운 머리로 하지만, 가르침에는 뜨거운 가슴이 있어야 한다.

지금 당신에겐 차가운 머리 뿐이다. 그렇지 않다는 증거를 보여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