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조각에 동화속 세상을 담아

(방송 시점과 글 게재시점이 달라서 일부 경과 년 수에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감안하고 보시기 바랍니다)

 

 

 

독일 동쪽, 산속의 작은 시골 마을 <자이펜(Seiffen)>은 동화의 나라로 불리운다. 마치 동화속 마을을 실제로 꾸며 놓은 것 같다. 매년 50만명의 관광객들이 이 마을을 찾는다. 

 

 

 

자이펜은 원래 탄광마을이었는데 자원이 고갈되고 나서 새로운 일자리가 필요했다. 50여개의 제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목각인형 공방들이 생겨났고, 세계에서 유명한 목공예품으로 유명하다.

 

그 중에서 113년 전통의 수공 목공예 명가, 동화속 호두까기 인형의 고향인 <뮐러>의 장난감 세계로 들어가 보자.

 


디자인과 아이디어로 꾸준한 변화를 추구

 

전세계 10여개국에 수출, 연 매출 80억원. 그전에는 단순한 목각 인형만 생산했지만, 창의성을 발휘하여 움직이는 피라미드, 촛대 인형등을 꾸준히 개발해 왔다. 3대 사장 귄터 밀러는 <움직이는 피라미드>로 골든 마이스터 증서(마이스터 50주년 기념상)를 받게 되며, 장난감 마을 자이펜을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몇 년전 4대 사장이 취임하면서 최신의 설비로 가공 공정을 개선하는 변화를 감행했다. 원목을 자르고 수공으로 넘어가는 부분까지의 정밀한 공정을 기계화로 이루고, 부품 규격화를 실현하여, 못을 사용하지 않는 이음새로 조립을 가능케 한다. 실제 제품의 외양을 만들어 내는 전 과정은, 전통 방식으로 오직 장인의 손을 통해서만 이루어진다.

 


따뜻한 빛, 꿈과 희망을 담은 디자인 명가

 

나무조각에 동화속 세상을 담아내는 기업. 지역의 전통과 모양을 그대로 담은 캐릭터의 복장. 모든 제품은 마이스터(장인)의 손 끝에서 만들어 진다. 50~150여가지의 공정을 묵묵하게 수행해 내며, 최고의 제품은 오직 본인만이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으로 말이다. 그래서 제품에 꿈과 사랑, 열정을 담은 최고의 품질을 이루어 낼 수 있는 것이다.

 

 

 

 후진 양성을 위해서, 자이펜목공예학교에서 예비 장인이 키워지고, 각 목공예 공방으로 보내 진다. 즉, 독일 목공예 산업을 육성하는 지역 정책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고 세계의 선두에 설 수 있는 것이다.

 

 

 

뮐러에는월 1회,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경영 현황과 계획을 직접 설명하여, 직원의 근무 의욕과 주인의식을 고취하여 생산성이 향상되도록 하는 독특한 기업 문화가 있다.

 


자연 보호와 최상품 목재 산업의 육성

 

공정 단계에서 나오는 톱밥을 모아서 난방 시설로 보내어, 자원을 재활용하는 자동화시설도 독특한 에너지 절약 방식이다.

 

 

 

 산림 보호구역으로 지정될 만큼 질 좋은 나무를 구할 수 있는 지정학적 여건도, 좋은 품질에 영향을 준다. 자연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나무를 심는 기업만이 목재소를 운영할 수 있다. 고품질의 나무를 180년째 자이펜에 가문비 나무를 공급하는 목재소. 최상의 품질을 위해 습도 등의 엄격한 관리를 중요시한다.

 

끝 없는 변화와 제품에 대한 열정으로 또 다른 백년을 준비하는 뮐러의 에너지가 부럽다.

 

 

 

[참고] 국내 오프라인 매장은 없는 것으로 보이며, 온라인 매장으로 자이펜하우스(http://www.muellerkorea.net/) 라는 사이트가 지난 2010년에 오픈되어 운영중에 있다. 인터파크, 롯데아이몰 등의 쇼핑몰에서 일부 상품을 찾아볼 수도 있다.

 

☞ 홈페이지: http://www.mueller.com/

☞ 목록보기: http://bryans.tistory.com/115

 

KBS의 100년의 가게 프로그램은 ☞ 여기 에서 다시보기할 수 있으며, 각 IPTV사의 KBS > 시사교양 컨텐츠에서 시청할 수도 있습니다.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

 

 

맥주의 나라 독일, 178년 전통의 맥주 명가, 발트하우스

(방송 시점과 글 게재시점이 달라서 일부 경과 년 수에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감안하고 보시기 바랍니다)


맥주 생산량, 소비량 모두 1위인 독일. 1516년 제정된 '맥주 순수령'이라는 법령은, 맥주가 독일의 국가 브랜드가 되는 초석이었습니다. 바로 오직 보리, 물, 홉만을 사용해서 맥주를 만들자라는 기본을 지키는 전통적 원칙을 178년간 고수해온 바로 그 회사, 발트하우스(Waldhaus)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전통 고수와 신기술 접목의 열린 사고방식

 

1,300여 개의 맥주 회사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최상위의 자리를 유지하고 세계 전문가들의 찬사가 끊이지 않는 발트하우스. 원가가 비싸기는 하지만 천연 효모와 최고 품질의 맥아만을 사용하는 전통 방식을 고수하며,  첨단 시스템의 도입을 마다하지 않는 열린 사고방식. 모든 제조 과정에서의 장인의 손길과 가문의 오랜 노하우가 고집스럽게 유지되어, 순수 혈통과 최고 품질이 이어져 오고 있는 것.

 

결국, 기계로는 절대로 대신할 수 없는 장인의 솜씨와 제품에 대한 자부심 또한 최고 품질의 원천이라고 하겠습니다.

 

 

 

자연의 혜택을 감사히 여기다

 

독일인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곳이라고도 하는, 독일 남부 프라이부르크시의 관문, 빽빽이 들어찬 나무로 숲이 울창하여 검게 보인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흑림(Schwarzwald)과 이 숲이 둘러싸고 있는 티티제(Titisee) 호수는 유럽 전역에서도 유명한 휴양지라고 합니다 . 

 

 

 

환경 보호는 기본 중의 기본

 

19세기초 인공적으로 조성된 이 흑림이 지역의 허파이자 여과기역할을 담당해서 맥주를 위한 깨끗한 원천수를 공급합니다. 양조장의 동력은 수력발전으로 해결하여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페트병을 사용하지 않고 유리병 만을 써서 자연 보호에 압장서고, 매년 '자전거 마라톤' 대회를 개최해서 환경 보호 캠페인을 벌이기도 합니다.

 

 

 

 

재밌는 것은 아주 먼 옛날 도시 건설 초기부터 시가지의 도로변을 흐르는 베히레(Behire) 라는 하천을 인공적으로 조성했고, 이 하천을 맑게 하기 위해, 하천 살리기 운동으로 이어질 정도로 자연과 환경을 생각하는 독일인들의 자연 사랑은 각별합니다.

 

 

 

위기는 기회다

 

청정 원천수와 최고의 맥아, 천연 홉을 사용하고 품질과 맛을 까다롭게 체크하는 기본을 철저하게 지켜 왔기 때문에, 최근 독일의 맥주 시장이 침체(5% 매출 감소) 하는 와중에서도, 오히려 발트하우스는 12% 성장을 이루기도 한 것 같습니다.

 

 

 

 

[참고] 한국에서는 지금까지 일반 매장에서는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맥주입니다. 비교적 비싸기도 하고 소량 생산이어서 그런지, 대중적인 맥주를 선호하는 한국에서는 접하기 어렵지 싶습니다. 독일의 몇 개 온라인 스토어에서 직접 주문하면  되기는 하겠네요.

 

☞ 홈페이지: http://www.waldhaus-bier.de/ (공식 사이트)

  온라인 스토어(http://www.beermerchants.com/waldhaus-schwarzwald-weisse.html)

☞ 목록보기: http://bryans.tistory.com/115

 

KBS의 100년의 가게 프로그램은 ☞ 여기 에서 다시보기할 수 있으며, 각 IPTV사의 KBS > 시사교양 컨텐츠에서 시청할 수도 있습니다.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

 

 

독일 뮤직알렉산더 - 신의 소리를 울려라

(방송 시점과 글 게재시점이 달라서 일부 경과 년 수에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감안하고 보시기 바랍니다)


 2007년, 독일 음악의 도시 마인츠, 세계 각국에서 온 225명의 호른 연주가가 뮤직알렉산더라는 회사를 위한 헌정 공연, '호른을 위한 연주'를 한다. 세계 굴지의 음악가들이 하나의 기업을 위해 연주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뮤직알렉산더는 1782년 창립한 소규모 악기 제조업체였다. 독일의 유명한 작곡가 바그너를 위한 튜바를 완성한 이후, 호른의 혁명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세계 최고 품질의 호른과 튜바로 유명함. 더블호른(103호)를 최초로 제작하여 영국황실 특허를 받은 바 있고 전 세계 호른의 70%를 점유하고 있다.

 

 

 

 

 

 

 

최고의 품질은 최고의 재료에서 시작

 

200여개 부품을 자체 제작, 조립하는 3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총 22명의 장인(마이스터)들이 일한다.

일급 비밀인 황동 합금. 관을 구부릴 때 사용하는 친환경 냉동기술(독성 있는 납대신 얼음 사용). 장인들은 기술을 전수하기 위해 모든 노하우를 기록으로 남긴다고 한다.

 

 

 

 

 

7대사장인 게오르그 필립 알렉산더(43세), 한국계 부인 헬렌(36세)과 6살난 딸 스텔라. 부모가 자신에게 그랬던 것 처럼, 자연스럽게 재미를 느끼되 본인이 결정해 주어, 가업을 이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한다.

 

마이스터 자격을 지닌 영업담당이 직접 맞춤 상담. 연주자에게 꼭 맞는 악기와 부품을 제공. 고객에게 먼저 찾아가는 서비스. 음악대학에서 월1회 악기 관리 방법 등 무료 강의와 세미나로 미래 고객을 위한 투자. 각 연주자를 위한 특별 악기관리 서비스. 그로 인한 좋은 제품에 대한 책임감.

 

사람의 가치를 귀중하게 여기고 후진 양성을 하는데, 16세부터 견습생을 1:1 도제 방식으로 3년간 육성. 열정 있는 사람을 선발. 철저한 원칙과 격려로 이끌어주며 동료이자 친구가 되며, 견습생은 그에 대해 자부심을 느낀다.

 

사장이 직접 견습생들의 생일 축하를 해주며, 파티, 레포츠를  함께 즐긴다. 직원을 위하고 소중히 여기는 것, 그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경영철학. 수십년간 일하고 은퇴한 선배 마이스터를 초대하고 인사하는 것도 잊지 않는 회사. 3D Cad 기술을 도입하는 등 미래를 위해 매년 10만 유로를 기술 개발에 투자한다.

 

 

 

 

최고의 음악은 최고의 악기에서 태어난다는 신념을 나타내는 문장.

 

☞ 홈페이지: http://www.musik-alexander.de/

☞ 목록보기: http://bryans.tistory.com/115


KBS의 100년의 가게 프로그램은 ☞ 여기 에서 다시보기할 수 있으며, 각 IPTV사의 KBS > 시사교양 컨텐츠에서 시청할 수도 있습니다.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