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년 이후, 내가 좋아하던 서정적 대중가요의 1인자 정태춘은 '떠나가는 배', '북한강에서'와 같은 서정적인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더불어 가녀린 그의 아내 박은옥의 목소리도 들을 수 없다. 먹먹한 가슴으로 오랜만에 긴 글을 만들어 봅니다. 25년전과 지금이 너무 맞닿아 있구려. 과거인가, 현재인가 아니 시간이 멈추었나?

아래는 한겨레블로그글(☞ http://blog.hani.co.kr/chanmbaek/64430) 일부 발췌입니다.


카세트테이프 형태의 ‘아, 대한민국…’ 출반은, 한국 대중가요사상 최초로, 이미 상당한 명망성을 지니고 있던 대중가요 가수가 스스로 제작자가 돼 자신의 정규음반을 비합법음반으로 내놓은 사건이다. 그는 이 행위만으로도 음반법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혹은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었다.
...
정태춘은 이 음반을 필두로 계속 비합법음반을 제작해 검열성 사전심의가 명기된 음반법에 의도적으로 싸움을 걸었고, 96년 드디어 이겼다. 이로써 식민지시대부터 지속된 검열성 사전심의가 사라지는 문화사적 사건의 주역이 됐고, 97년 이 음반은 합법음반으로 재발매됐다. 이 음반의 파란만장한 삶이야말로, 한국 음반사·대중가요사의 중요한 역사의 한 장 그 자체인 것이다..



[아, 대한민국] 1989. 정태춘

우린 여기 함께 살고 있지 않나
사랑과 순결이 넘쳐흐르는 이 땅
새악시 하나 얻지 못해 농약을 마시는
참담한 농촌의 총각들은 말고
특급 호텔 로비에 득시글거리는
매춘 관광의 호사한 창녀들과 함께
우린 모두 행복하게 살고 있지 않나
우린 모두 행복하게 살고 있지 않나
아 우리의 땅 아 우리의 나라

우린 여기 함께 살고 있지 않나
기름진 음식과 술이 넘치는 이 땅
최저임금도 받지 못해 싸우다가 쫓겨난
힘없는 공순이들은 말고
하룻밤 향략의 화대로 일천만원씩이나 뿌려대는
저 재벌의 아들과 함께
우린 모두 풍요롭게 살고 있지 않나
우린 모두 만족하게 살고 있지 않나
아 대한민국 아 우리의 공화국

우린 여기 함께 살고 있지 않나
저들의 염려와 살뜰한 보살핌 아래
벌건 대낮에도 강도들에게
잔인하게 유린 당하는 여자들은 말고
닭장차에 방패와 쇠몽둥이를 싣고 신출귀몰하는
우리의 백골단과 함께
우린 모두 안전하게 살고 있지 않나
우린 모두 평화롭게 살고 있지 않나
아 우리의 땅 아 우리의 나라

우린 여기 함께 살고있지 않나
양심과 정의가 넘쳐 흐르는 이 땅
식민 독재와 맞서 싸우다
감옥에 갔거나 어디론가 사라져간 사람들은 말고
하루 아침에 위대한 배신의 칼은 휘두르는
저 민주인사와 함께
우린 너무 착하게 살고 있지 않나
우린 바보같이 살고 있지 않나
아 대한민국 아 우리의 공화국

우린 여기 함께 살고 있지 않나
거짓 민주, 자유의 구호가 넘쳐흐르는 이 땅
고단한 민중의 역사
허리잘려 찢겨진 상처로 아직도 우는데
군림하는 자들의 배 부른 노래와 피의 채찍 아래
마른 무릎을 꺾고
우린 너무도 질기게 참고 살아왔지
우린 너무 오래 참고 살아왔어
아 대한민국 아 저들의 공화국
아 대한민국 아 대한민국


- Bryan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


클래식의 재조명 - 크로스오버(Cross Over)의 대표격,

전자 바이올린과 바네사 메이와의 만남


전자 바이올린, 그 강력한 비트와 클래식의 섬세한 선율에 처음 빠져 든 건 바네사 메이(Vanessa Mae)의 연주를 들으면서 부터이다. 클래식의 현악기가 전자적으로 다시 태어나, 그녀에 의해 클래식이 재조명되었던 순간이다. 78년 싱가폴 태생, 태국인 아버지와 화교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중인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1990년, 우리 나이로 13살에 1집 앨범으로 클래식계에 데뷔, 1997년 뮤직어워드 클래식 아티스트 상을 받은......


과감한 편곡과 헐벗은 노출 의상으로 하얀 바이올린을 들고 물속에 서서, 또는 클럽 음악에 맞춰서 몸을 흔들듯이 격렬하게 춤을 추면서도 흐트러짐 없는, 폭발적이면서 가녀린 선율과 비트를 구사하던 그 파격. 4~5번째 앨범인가부터 전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였던, 클래식 음악은 몇 곡 모르지만, 내가 아는 가장 격정적이고 매력적인 Vivaldi의 사계 중 여름 3악장 Presto(Storm이라고 불리운다)를 그녀는 이렇게 녹여냈다. 가히 충격이었다. 그런 그녀를 나는 '도발적 당돌함' 이라고 부르고 싶다.


사실 그녀를 스타덤에 올려 놓은 건 음악 프로모터인 멜 부시(Mel Bush)로 알려져 있다. 유명한 멜 부시 사단의 멤버로는 바네사 메이, Bond 그리고 현란한 속주 피아니스트로 알려진 전자 피아니스트 막심 므라비차(Maksim Mrvica)가 있고, 막심은 9세에 피아노에 입문한 크로아티아 출신 천재 피아니스트로 피아노의 바네사 메이라고도 불리운다.


Youtube - Vivaldi, Four Seasons III, Presto(Storm)



또 하나의 파격 - 아찔함으로 대표되는 본드(Bond)


몇 년 후, 멜 부시가 발굴한 또 하나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그룹, Bond 를 우연히도 TV에서 처음 만나게 된다. 2003년 즈음, 전지현이 나오는 어느 샴푸CF(엘라**)에서 Bond의 Fuego를 듣는다. 경쾌하고 또 열정적인 그 곡에 매료되어 알아 보았더니 전자 바이올린2, 전자 비올라, 전자 첼로로 구성된 전자 현악 밴드. 그들의 음악 중 Victory는 하나포*의 CF에서도 쓰였다. 느낌이 마치 어릴 적 듣던 폴모리아 악단 음악의 전자 버전인 것 같았다.


그 만큼 완성도(비 전문가가 보기에도...^^;;), 역동성과 비트가 강렬한 곡은 처음 듣는 것 같았다. 약간 아이러니 하지만, 그들 음악 중 가장 귀에 때려박히는 곡은 코로부쉬카(Korobushka)로, 정통 현악4중주로 편곡된 러시아 민요. 아이폰3를 사용하던 해부터 지금까지 내 아이튠즈의 곡 목록에 빠짐 없이 옮겨져서 요즈음도 자주 듣게되는 곡이다.


Bond의 음악을 처음 만났을 때 느낌을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아찔한 파격'이다. 정통 클래식 전공자(영국의 명문 길드홀 음악원, 왕립 음악원, 시드니 음악원 출신의 매력적인 여성 4인조)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2000년 영국에서 처음 활동하기 시작, 2001년 미국 증권거래소 앞에서의 연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으로 유명하다.


Youtube - 러시아 민요 Korobushka(Bond, 어쿠스틱 연주)



한국의 크로스오버 대표주자 - 전자바이올리니스트 박은주


한국의 크로스오버 중 전자 바이올린 분야는 유럽이나 미국보다는 역사적으로도 일천하고 규모와 질에서도 뒤지고 있음이 현실이다. 물론 전자현악기가 일반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도 얼마 되지 않고, 걸/보이그룹의 아이돌들 위주로만 비대해지는 한국의 음악/예능시장의 특성상, 상대적으로 마이너에 해당되는 것은 당연한 일.


그런 의미에서 보면, 국산 전자바이올리니스트 박은주의 꾸준하면서도 다양한 방면의 음악 활동은 참 보기 좋다. 2008년 9월, 베토벤바이러스에서 연기자로 처음 매스컴에 존재를 알렸지만 실제로 직업 연기자가 아니어서 오히려 더 자연스러운 음악인으로서의 이미지를 대중에게 알릴 수 있지 않았나 싶다.


2008, 2009 각각 2개의 앨범을 발표하고, 베토벤바이러스 홈페이지 배경음악(알비노니의 아다지오) 편곡, 드라마 꽃보다남자, 장화홍련, 영화 화려한 휴가 OST 작업, 이후에도 작지만 사회 봉사와 지역 문화행사와 연계된 다수의 음악 활동이나 코리아 갓 탤런트, 스타킹 등에도 깜짝 출연. 어느 사찰에서 주최한 산사음악회, 문화재단 주최 공연 참가 등의 문화 콘서트 활동, 필리핀에서 펼치는 해외 음악  활동, 잡코리아의 나꿈소 등, 참 부지런한 엔터테이너가 아닐까 싶다.


앨범을 소개한 어느 뉴스에서 공식적으로는 뉴에이지 아티스트라고 했지만 너무 먼 표현인 듯하고, 펜으로서 보는 그녀는 바이올린만 들면 눈이 초롱초롱해지고 활을 움직이면 음악에 대한 불 같은 정열이 끓어 오르는 프로페셔널 연주자라고 기억하고 싶다.


실제 대면해 본적은 없지만, 아마도 베토벤바이러스에서의 애교스러우면서도 싱그럽고 발랄한 모습이 실제 그녀의 모습이 아닐까하고 상상해 본다. 물론 연출자의 주문에 의한 컨셉일 수도 있지만, 연기였다고 하기엔 너무도 자연스러운 모습이 인상 깊었다. 극 중 시향 멤버 오디션을 볼 때, 바네사 메이가 연주 했던 바로 그 Storm 부분이 흘러나오고 주희 역의 박은주와 주연 역의 조세은이 실제 연주를 하며 나타난다.


같이 연기했던 조세은(신비)씨는 2004년 싱글앨범을 발표한 국내산 현악4중주단 벨라트릭스(Bellatrix)의 멤버였다고 전해진다(이 분도 스타킹에 출연한 적이 있다). 박은주의 이런 활발한 활동으로, 잊고 살았던 바네사 메이의 충격과 본드의 아찔함이 다시금 되살아난 느낌이 들었다.


2011, SBS 스타킹 출연


박은주 이외에도 2004년 즈음부터 활동을 했던 일렉쿠키(ElecCookie), 벨라트릭스와 같은 전자 현악 그룹들이 이미 있었지만, 그녀가 알려지고 난 뒤부터 국내에 전자현악기에 대한 존재감이 살아났고, 이후에 유튜브에서 알려지기 시작한 조아람, 이승현, 올리빅스, 에프샵, 일렉로즈, 하림과 같은 동류의 음악가들의 활동이 촉발되었다고 볼 수 있다. 한마디로 선구자는 아닐지라도 선두주자급 이라고는 불리울 만 하지 않을까?


"박은주에게 전하는 응원의 메시지"

지난 26일, 패티김 씨가 55년의 가수 생활에 종지부를 찍은 은퇴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무대에서는 더 이상 그 분을 만나볼 수 없게 된 것인데, 기쁜 마음으로 자유인이 되었다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지만, 박수를 쳐 드리면서도 개인적으로는 참 아쉽다. 내가 좋아 하는 배리 매닐로우(1943생, 70세)나 90년대를 화려하게 주름 잡던 2인조 여성 락그룹 Heart(Ann Wilson 1951생, Nancy Wilson 1954생)이 지금도 꾸준하게 활동하고 있는 것을 비교해 보면 말이다.


이유가 어떻든, 한국의 음악 시장이, 나이가 들면 더 이상 설 자리가 없어져 본의 아니게 퇴물 취급을 받게 되는, 숨이 짧은 시장이어서 더 서글픈 생각이 든다. 흘러간 옛 스타들이 가끔 티비에 나와서 옛 노래를 부를 때, 갈라지고 튜닝되지 않은 목소리로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하던 그 장면들에서 느끼는 비애감이란......


유튜브 - 박은주 영상모음


☞ 잡코리아 나꿈소(나의 꿈을 소리치다) 출연(2013.6) 동영상


순수 국내산 전자바이얼린 연주자인 박은주의 펜으로서, 전자바이올린으로 최고로 성공한 모습을 보고 싶은 마음에 부탁을 드린다면 이렇게 얘기하고 싶다.


"아직은 젊고 싱그러워서 다 해내고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지만, 아마도 많은 시련과 고통을 맞는 순간 들이 올 수도 있을 겁니다. 세상 모든 일을 다 경험해 본 건 아니지만, 같은 분야에서 10년을 열심히 생활하면 고수의 자리에 오르고, 또 10년을 갈고 닦으면 전문가가 된다는 것을 저는 압니다. 아마도 자신의 분야가 진정 내가 해 보고 싶었던 바로 그것이었다면처음 시작하던 그 뜨거운 마음으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지금처럼 열정적으로 활동해 주시면 좋겠네요.


높게 바라볼수록 정상에 가깝게 올라 갈 수 있고, 작은 공은 큰 구멍을 타고 넘어갈 수 없다고 했습니다. 가진 재능이 더 발휘되어서 듣는 이의 가슴을 더 뭉클하게, 아픔을 어루만져 줄 수 있도록 한 곡 한 곡에 혼을 담아 오래 오래 좋은 음악 들을 수 있게 활동해주세요"



블로그에 개재할 사진 이미지 때문에 페북으로 메시지를 보냈더니, 박은주씨가 이런다. "네네 ^____^ 편한대루 하시와요 다만!!! 뽀샵좀 ㅜㅠ ㅋㅋㅋㅋㅋ 이쁘게 부탁드려용"


헐헕헕ㄹㄹ~. 천만에요. 님은 이미 충분히 예쁘십니다. 그렇게 태어나기 쉽지 않아요.


전 이미 박은주님의 연주 모습에서 충분한 가능성과 서글서글한 눈매의 한 켠에 비친 우수, 착하디 착한 내면의 아름다움을 보았답니다. 앞으로도 더 큰 발전과 성공이 함께하게 될겁니다. ^_^.


[주목]

구글 검색에서 '박은주' 라고 치면 검색결과에 가수라고 나옵니다. 사진은 박은주 본인이 맞긴 한데, 트로트가수 박은주씨와 혼동되었네요. 아마도 구글에서 로봇으로 검색결과를 분류했기 때문일텐데 이거 좀 고쳐 졌으면 하네요 ^_^.


[참고] 추가

조아람 양 연주곡 중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첨부해 봅니다.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


2012 개봉작 토탈리콜 영화 중에 주인공 콜린패럴이 보안요원들에게 쫒기다가 거처로 돌아가서 자기도 모르게 연주하게 되는 피아노곡. 영화는 다소 망작에 해당되지만, 어쨌든 개인적으로는 가장 기억에 남는 부분이다.


극중에서는 느리게(라르고 정도?) 그리고 중후한 저음역대를 섞은 편곡으로 연주되지만, 실제 원곡의 피아노 소나타는 알레그로, 아다지오, 알레그레토를 넘나드는, 많은 변화와 더불어 약간 더 높은 음색으로 격정적으로 연주된다. 원곡에 가까운 연주는 2010년 개봉 영화 '하녀'에서 이정재가 극중에서 연주하는 장면을 전도연이 서빙하면서 보게되는 부분의 음악이기도 하다.

 

원곡과 영화 장면을 비교하면서 들어보자.

 

 

원곡 유튜브 영상(로딩 느리면 바로가기)

 

 

<토탈리콜 2012> 영화중 연주 장면(로딩 느리면 바로가기)

 


<하녀> 영화중 연주 장면(로딩 느리면 바로가기)

 

 

해당 음악은 전문 용어로 표기하면 베토벤 피아노소나타 작품 17번 D minor opus 31 No. 2 라고 부를 수 있으며, 1801~1802년 사이에 베토벤이 작곡한 피아노 소나타 곡이다. 독일어로 델 스투름(영어로 tempest 또는 storm, 폭풍(우)) 으로 표현한 것을 영문으로 Tempest 로 불리워지기도 하는데, 이는 베토벤 본인이 붙인 이름이 아니라, 그의 생에 있어 폭풍의 시절에 해당되는 시기의 작품이어서 그렇게(부제로) 불리어 지기도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의 동료였던 안톤 쉰들러가 주장하기를 쉐익스피어의 템페스트라는 작품에 영감을 얻은 곡이기 때문이라고도 알려져 있다. 그러나 쉰들러가 주장하는 대다수의 (베토벤에 관한) 정보는 클래식계의 음악 학자로부터 신임을 얻지는 못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The Piano Sonata No. 17 in D minor, Opus 31 No. 2, was composed in 1801/02 by Ludwig van Beethoven. It is usually referred to as "The Tempest" (or Der Sturm in his native German), but this title was not given by him, or indeed referred to as such during his lifetime; instead, it comes from a claim by his associate Anton Schindler that the sonata was inspired by the Shakespeare play. However, much of Schindler's information is distrusted by classical music scholars.


본 작품은 3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지며, 전 곡을 연주하는데 대략 25분 가량이 소요된다.


The piece consists of three movements and takes approximately twenty-five minutes to perform:

1. Largo - Allegro
2. Adagio
3. Allegretto

 

<위 내용은 museopen.org 사이트에서 참고용으로 발췌되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


1963년 The Army 라는 락밴드의 여성 싱어로 영입되어 음악 활동을 시작한 Ann Wilson. 동생인 Nancy Wilson은 어릴 때 부터 정규 음악 교육을 받고 포크 가수의 길을 걷고 있다가 1974년, Ann과 함께 그룹 Heart 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된다. 90년대 4 Non-blonds 등의 여성 락밴드의 롤 모델이라고도 일컬어 지며 70년대부터 8,90년대를 거쳐 지금 까지 활동하고 있는 Heart는 Ann Wilson(Vocal, 1950), Nancy Wilson(Vocal&Guitar, 1954) 자매를 주축으로 한, 숨이 긴 미국 가수들의 전형을 볼 수 있는 존경할 만 한 음악가들이다.

   TO   


음악을 많이 알지는 못하지만 때로는 날카롭고 공격적으로, 때로는 부드럽고 서정적으로 Rock을 풀어 낸 그들.


기억에 남아 있는 대표 곡이 바로 내 블로그의 타이틀에 영향을 준 Barracuda이고, Crazy on you, Alone 등의 곡 들이 있다. 참고로 Barracuda는 GTA SA의 게임 음악으로 채택되거나 애니메이션 슈렉의 삽입곡으로도 쓰였고 현재도 수 많은 방송국의 음원으로도 사용되고 있는 Rock의 명곡 중 하나이다.

무엇 보다 50대 후반의 아줌마들이 40년이나 음악 활동을 할 수 있는 저력과 그들의 음악에 대한 오랜 애착과 열정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 어쩌면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좋은 음악은 반 백 년이 지나도 여전히 사랑 받는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다시 한번 하게 된다. 참고로 그들이 최근에도 여전히 음악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는 증거는 바로 여기 에 있다. 대략, 새 음반을 발표했다는 내용이다.

음악적 성향은 Led Zeppelin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는데, 여성 메인 보컬(Ann)의 강하고 처절하며 매력적인 목소리(piercing 이라는 표현이 눈에 띈다)도 좋지만 흥겹고도 변화 많은 기타 연주와 리듬도 멋깔(?)스럽다.

내가 앞으로도 오래 오래 좋아할 몇 안되는 그룹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

2000년대 중반 그래미상을 받은 Gretchen Wilson은 이 멋쟁이 아줌마들의 먼 조카뻘(그들의 혈연관계 표현으로 Removed cousins, first cousin once removed...)이기도 한 미국 Country 계 여성 보컬 & 기타리스트이며, 그녀의 앨범 곡중에 Heart의 곡들이 몇 개 포함되어 있고(Barracuda도 역시...) 실황 공연도 수 차례 한 적이 있다고 전해진다.

역시 노래 잘 부르는 건 핏줄과 밀접한 관련이 있나 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