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혁명'에 해당되는 글 1건




"찬란한 '3·1 혁명', 누가 '3·1 운동'으로 바꿨나". 2014년 3월 1일자 오마이뉴스 기사의 제목입니다. 95년전인 1919년 3월1일부터 근 3개월간 지속된 이 일대적 사건은, 세계 역사를 통틀어 가장 대규모의 비폭력 평화 시위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기회주의 역적 이승만과 친일파들이 만든 '3.1운동' 이라는 말


공휴일의 명칭으로는 '3.1절', 우리는 여태 그 사건의 이름을 3.1운동이라고 불러 왔습니다. 다름 아닌 헌법에 그렇게 명시되어 있기 때문인데요. 친일파 이승만(당시 국회의장)과 윤치영, 백관수, 김준연, 이종린 그리고 조헌영, 조국헌에 의해, 유진오 선생의 헌법초안에 명시된 '3.1혁명' 이라는 표현에서 '항쟁', '광복'으로 바뀌더니 급기야 '기미 3.1운동' 이라는, '단순한 계몽적 운동 수준'의 표현으로 격하됩니다.


1948년 5.10선거에 의해 만들어진 제헌국회, 그 헌법기초위원회 초기에는 3.1혁명이라는 표현에 동조했던 이승만의 변절 전문가적 행동패턴은 이 때도 유감 없이 발휘됩니다. 애초에 민주주의에 대한 관심도 의지도 없이 권력에만 눈이 어두운 친일 조력자 출신의 인사들에게는 이 사건이 혁명으로 부각되었을 때의 후속 여파에 대해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었겠지요.


헌법초안의 이 표현을 바꾸는 데에 제헌국회 총 정원 200명 중 찬성 95표, 반대 16표로 제적 의원 과반수 찬성도 안된 표결로 수정안이 통과됩니다. 절차적 정당성이 특정 인사들의 명분적 강행에 의해 훼손된 것이지요. 이 때부터 이미 대한민국의 친일파에 의한 찬탈이 예고되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3.1운동'을 '3.1혁명'으로 바꾸자


기고자의 생각을 그대로 보이게 하기 위해서 아래에 이준식씨의 표현을 그대로 옮겨 옵니다. <5.18광주민주화운동>이 과거 독재정권에 의해 '5.18광주사태' 로 잘못 표기되었던 것을 바로잡았듯이, 3.1운동은 3.1혁명 또는 3.1대혁명으로 바꾸어 불러야 합니다.


"세계 혁명사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 1919년 3월 1일 이후 우리 민족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지 일어났다. 제헌헌법이 만들어지던 당시의 용례에 따라 혁명을 "한 나라의 국체, 정체, 또는 사회제도나 경제조직을 근본적으로 개혁하여 새로 만듦"이라고 본다면 '3·1 혁명'이야말로 제국에서 민국으로의 변화를 초래한 혁명적 사건이었다."



* 위 발췌글의 원문은 <민족문제연구소>의 연구위원이신 이준식씨의 오마이뉴스 기고입니다((☞기사보기)

* 뉴시스의 3.1절 특집기사를 보시면, 생생한 외신기사들을 접할 수 있습니다(☞기사보기)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