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큰 고민 없이 선뜻 수락했던 콜텍문화재단 주최 공연 참가에 대해 사과하며, 무거운 마음으로 공연을 마쳤던 기타리스트 신대철과 레전드들(G6). 기회가 되었을 때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을 위한 공연을 하겠다던 약속을 지킵니다.


당초의 G6가 다 모이지 않아서 좀 아쉽지만, 나름 사정이 있었겠지요. 아래 공연 정보 보시고, 관심 있으시면 참석해서 후원도 하고, 공연도 즐겨 보세요. 공연관람료는 예매일 경우 2만원, 현매는 3만원이라고 합니다.


예스24에서 현재 예매중이며, 인터파크는 12월 6일(금)에 예매 오픈 예정이라고 합니다.


  • 신대철, 김목경, 최이철, 한상원, 시나위와 게이트플라워즈의 재능기부
  • 공연명: 콜트콜텍기타 노동자들을 위한 콘서트
  • 장소: 홍대앞 예스24 무브홀
  • 시간: 2013년 12월 15일(일) 오후 5:00




부당해고와 노동자 탄압으로 8년째 고통 받고 계시는 그 분들과 가족들, 용기 잃지 마시고 계속 힘내시기를 기원합니다.

아울러...... "멋지다. 신대철!"


관련 이전 포스팅

관련 참조 기사(시사인)

관련 참조 기사(오마이뉴스)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



울릉도에 기증된 기타의 '진실'을 아시나요

부제: 한국 음악인들에게 '콜텍 문화재단'을 묻다


2011년 3월에 게재된 오마이뉴스의 기사 제목이다. 왜 2년도 더 된 헤묵은 옛기사를 끄집어 내고 있는 걸까? 최근 들어 감정노동자들의 노동 환경이나 부당, 불법 행위에 대한 애환 이야기가 심심찮게 나오고 있는데 노동 하면 육체노동이 먼저 떠오른다. 기타 하면 음악을 대표하는, 문화활동의 대표적 악기이다.


이러한 기타를 만드는 제조공정이란 것이 상당히 복잡하고 원목과 합판의 재단, 부착시의 접착제 사용과 마감을 위한 사포작업 등이 노동자들에게 굉장히 열악한 특징을 지닌다. 만약 이러한 열악한 위험요인에서 노동자를 보호해 주지 못하고, 공정의 일정을 지키기 위해 노동자를 착취하게 된다면, 또 그러한 노동자의 노고와 직업에 대한 열의를 알아 주지 못하고 사업주의 욕심만 채워 주는 도구로만 취급하는 회사가 있다면? 또 해외 이전이라는 사업적 명분 아래 부당해고 등의 작태를 벌이고도 단지 몇 푼의 벌금만 내고 버젓이 지금도 부당 착취를 서슴치 않고 자행하는 회사가 있다면?


생각만 해도 소름 끼치는 일이고, 기업가의 양심을 팔아먹으면서 벌어 들인 부자가 지탄 받는 현실에서 진정 보고 싶지 않은 어두운 단면이 아닐까 한다. 윤리경영이 화두인 요즈음에 말이다. 요 몇일 사이 TV 에서 접하는, '외면하지 않겠습니다' 라며 유명인들이 번갈아 나오며 수화를 섞어서 외치는 공익광고가 있다. 정말 외면하지 않는 것인가? 외면하지 않으려고 하는 상황을 외면하는 것이 아니고?


콜트 기타에 얽힌 피냄새의 진실은?


기사에는, 콜트-콜텍 이라는 기타 제조 전문회사의 노동자들에 대한, 그리고 회사에서 사회적, 도덕적 압박을 무마하고자 만든 콜텍문화재단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이 재단에서 울릉도에 기타를 몇 개 기부한 것과 세계 기타 시장의 30%를 점유하는 콜트 기타, 휀더, 아이바네즈 기타도 만들어 내는, 30년도 훨씬 더 된 바로 그 유명회사에 대한 이야기다.


요약하자면 2005년, 회사가 힘들다고 직원들이 고통을 감내하기를 호소하며 착취를 일삼은 회사가, 알고 보니 부채율 0%,연 100억대 순익을 내는 견실한 회사라는 것과 그것도 모자라 점차로 국내 생산라인을 축소하다가 2007년에는 56명의 노동자를 정리해고, 대전의 악기회사를 위장폐업해서 67명을 길거리로 내몰았다는 것.


비정상적인 구조조정에 항의해 어느 노동자는 분신까지 했고, 단식 농성과 송전탑 농성, 전 세계의 악기상과 음악인들을 상대로 해외 원정 투쟁 등 안해본 것 없이 지속적인 항의를 해 왔다고 하는데, 회사에서는 그들을 만나주기는 커녕 용역을 동원해서 폭력을 행사했다고 전해진다. 법원의 판결로 불법을 자행한 부분에 대한 벌금은 고작 몇 백 만원. 2009년에는 국회 환경노동위까지 어찌해서 올라갔지만 증언 거부 등으로 무산되었다고도 전해진다.


세계인들은 주목하고 동정표를 던지는데, 우리는 외면중 - 이건 감동인가 슬픔인가?

"노동자들의 아픔이 서린 기타, 착취 받는 기타로는 노래할 수 없다"


감동이기는 하지만 슬프고도 부끄러운 것은, 그들이 해외 원정 투쟁을 벌이는 와중에, 입장료가 60만원에 달하는 일본 후지락 페스티벌에 초청을 받게 되었고, 공식 초청팀의 보컬(잭 드 라 로차)가 그들을 본인들의 무대에 올려주었다는 것. 그래서 무대에 오른 어느 해고 노동자는 청중의 우뢰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고 한다. 그 뿐 아니라 2011년 미국 악기쇼인 '남쇼'에서는 공식 홍보대사 초청팀 RATM(Rage Against The Machine)의 기타리스트(탐 모렐로)는 공식적으로 그 노동자들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탐 모렐로는 콜트-콜텍의 최대 주문사인 휀더와의 만남을 주선하고 회사 차원에서 거래처에 대한 공식 조사가 현재 진행중이라고 한다.


그러한 사건의 촉발로 미국 ESP라는 기타 회사, 영국의 아발론 등도 우리 노동자들을 지지하며, 콜트-콜텍 이라는 회사를 더 이상 믿을 수 없고, 그들과의 거래를 중단을 선언하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ESP의 공식 입장 발표가 우리를 눈물 짓게 한다. 참 이런 아이러니가 없다.


그렇게 7년의 세월이 흘러 갔다


지금도 해고 노동자들은 억울해 하고 각종 경로와 방법을 동원해서 투쟁의 길을 가고 있다고 한다. 아래는 '콜트-콜텍 + 문화행동' 이라는 블로그이고, 그들이 운영하는 카페와, 2년 전의 오마이뉴스 해당 기사의 링크이다. 글을 쓰면서, 본 블로그를 열었던 4년여 동안 두 번째로, 마음속으로 눈물을 흘렸다. 슬픔일까 아니면 감동일까?



  



[꼬리글] - 신대철님의 공개 사과


신문 지상 등의 미디어에 꾸준히 오르고 세간에 제법 알려지긴 했지만 아직도 음악인들 사이에서도 잘 알려지지 못한, 작지만 큰 일이다. 얼마전 음악인 신대철님이 콜텍문화재단 주관의 락 음악 행사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뒤늦게 콜텍에 관해 몰랐던 부분이라며 공개 사과를 하고, 콜텍을 지원하는 문화 활동을 따로 약속한 적이 있다. 뒤늦게라도 개념 있게 사과를 한 신대철님도 응원 받고, 힘 내서 음악활동 꾸준히 이어나가면 좋겠다.


☞ 콜트-콜텍 + 문화행동 블로그

☞ 콜트콜텍기타만드는노동자들의이야기 다음카페

☞ 오마이뉴스 기사(2011.3.21)

한겨레TV 기사(2013.10.1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