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타임'에 해당되는 글 1건

 

[스포일러 주의]


<인 타임(In Time)>. 시간이 돈이라면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라는 생각에서 출발한 좋은 주제의 영화이다. 이미, 그런 독창적인 시각은 <가타카(1997)>, <트루먼쇼(1998)>, <터미널(2004)> 을 만든 앤드루 니콜(Andrew M. Niccol) 감독의 작품이라는 데서 감지할 수 있다.


시간이 돈이라는 이 재미있는 개념은, 최근 세계인의 관심사인 비트코인의 나쁜 활용 모습의 상상과도 살짝 연결된다. 정해진 양의 돈을 상위의 극소수만 움켜쥐고 권력의 도구로 사용하는 뒤틀린 현실이 나타날 수도 있지 않을까? 물론, 세상은 그리 부정적으로만 흘러가지는 않지만...

 

 

 

오! 느낌 좋은데?

 

대다수 관객이 그렇게 느꼈을 것 같다. 보통 사람의 일반적 감정, 즉 참신한 소재의 선택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설정에서 오는 감동이다. 기존의 세상에서의 돈의 역할 모두를 시간으로 변환 했을 때의 모습을 보여주는 디테일 부분은 칭찬할 만 하다.

 

초반 설정도 아주 그럴 듯 하다. 채내에 시계를 차고 태어나서 25세가 되는 날까지는 시간의 부족함이 없어서 살다가, 25세가 되는 날 시계가 활성화되어서 1년 동안 살 시간만 주어지는 급박한 생존의 전쟁이 시작되는 삶. 부모로서 자식을 먹이고 키우기 위해서 시간을 넉넉하게 벌지 않으면, 시계가 켜진 1년 만에 자식을 죽게 할지도 모르는 절박한 상황. 버스 타는 데 2시간, 커피 한잔에 5분 ... 이런식.

 

신기하다. 하지만 제작진의 모든 연출력을 이 팔뚝 시계를 보여 주는데 다 쓴 것 같다.

 

그럴 듯한 상상력알 수 없는 손에 의해 움직이는 경제시스템 그리고 가진 자의 야욕에 대한 풍자, 역동적인 연출의 절정은 주인공 윌과 어머니 레이첼과의 저녁 해후 장면이 절정이다(영화 시작하고 20분 정도). 살라스는 어머니의 시간이 다 되었음을 본능적으로 깨닫고 그녀를 살리기 위해 전력으로 달리지만, 결국 어머니는 마지막 단 몇초의 시간이 없어서 결국 죽고 만다.

 

 

억지, 이건 억지야!

 

여기서 헛점 하나. 버스로 집까지 가는데 2시간을 지불해야 한다. 어머니가 가진 시간은 1시간 30분. 여기까지는 좋다. 하필 오늘, 1시간이던 버스 요금이 2시간으로 인상되었다는 말과 함께, 봐달라는 어머니의 하소연에도 운전 기사는 규정을 내새우며 거절한다. 결국 기사가 하는 말은 "You'd better run...". 자 이제 윌의 어머니는 열심히 뛰기 시작한다. 헌데...

 

걸어서 2시간 거리를, 뛰어서 1시간 30분만에 도착 못한다는 계산은 말도 안된다. 사람이 걷는 속도는 보통 빠르기로 걸을 때 시속 4 Km 정도니까 집까지 거리는 대략 8 Km 정도가 된다. 죽지 않을려면 나름 열심히 뛰었을텐데, 일반인이 달리는 속도가 15 Km, 여자니까 속도를 좀 늦추고 조금씩 걷는다고 쳐도, 한시간이면 10 Km는 족히 갈 수 있다는 계산인데도 말이다. 

 

어쨌든, 일말의 감동과 역동성은 정확히 이 부분까지 인듯 하다. 이제부터 영화의 연출은 감독 본인이 때려치고 다른 사람이 대신 한 느낌이 들 정도다. 마치, 이름 있는 만화가의 작품이 횟수를 거듭하다가, 중반 이후로 가면서 묘하게 그림체의 질이 떨어지고 왠지 문하생이 힘들게 따라 그린 것을 보는 듯한 그런 배신감 같은 거 말이다.

 

어딘지 모르게 어색한 장면들. 생존에 바쁠 텐데, 길에서 얼쩡거리는 사람이 너무 많다.

 

용두사미 식의 허술함과 몰 개연성

 

전반적으로, 영화 곳곳에 수긍이 가지 않는, 개연성이 너무 떨어지는 장면이 이후부터 계속 속출하기 시작한다.

 

과학기술이 극도로 발달한 시대여서 유전자 조작까지도 가능해서 채내에 타이머까지 심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왜 스마트폰이란 것이 없는지? 이 부분은 아마도 경제와 기술 모두를 통제하는 상류층에서 핸드폰이란 존재를 아예 없애 버려서 대중들의 소통을 막았으리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그런데 정작 상류층의 사람들도 휴대폰을 가진 장면은 본 적이 없다. 쓰지 않기로 약속을 한 걸까? 통신 기술이 발달하지 않은 첨단 기술의 시대라...

 

실비아 역(아만다 사이프리드)의 여주인공은 영화가 끝날 때까지, 특히 살기 위해 살라스에게 죽을 힘을 다해 달려가는 그 순간까지도 그 굽 높은 킬힐을 벗지 않고 정말 잘도 달린다. 가히 역대급 유연성과 균형감각에 제품의 튼튼함까지 더했다.

 

윌의 어머니가 죽는 상황과 대비되는 장면. 실비아는 저 킬힐을 신고 종횡무진.

 

첨단을 달리는 시대에, 중요한 시간 금고를 지키는 은행들의 경비시스템과 사설 경호원들의 허술한 동작, 액션도 허접하기 그지 없었다. 단 하나 눈에 띄는 액션은 시간 강도인 포티스(알렉스 페티퍼)와 시간 따먹기를 하면서 한 손으로 주변의 가드들을 보지도 않고 총질해서 죽이는 장면 정도. 결국 액션에는 신경을 안쓰겠다라고 작정한 영화다.

 

 

결말이 궁금해서 참고 보는 불편함

 

이후로는 윌과 실비아는 계속 도망 다니면서 귀고리 팔고 시간 은행 털고, 시간 뺏기고 또 살려고 강도질하면서 마구잡이로 싸돌아다니다가, 결국 갑자기 생겨난 로빈 훗 같은 정의감으로 세상을 구원하는 역할을 하는 듯 하면서 영화는 점점 스피드도 떨어지고 산만하기 그지 없는 어거지의 극을 달리다가, 총 한자루씩 달랑 들고 은행을 털러 다니는 아름다운 장면으로  끝난다.

 

 

더 이야기 할 것이 없다.

 

여담이라면 엑스트라를 포함한 영화 배우들의 캐스팅에 상당히 어려움을 겪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은 들었다. 25세 정도를 넘어서게 보이는 사람은 뽑지 않았을 테니까 말이다. 하지만 초반에 100년 넘는 시간을 윌에게 주고 자살하는 해밀턴(매튜 보머)은 30은 넘어 보이던데...

 

매튜 보머는 77년생. 당시 미국 나이로 35세 쯤.

 

나름 교훈을 얻다. 내 시간이 아까웠던 건지도...

 

어쨌든 앞에서 말했던 신선한 주제에서 오는 감동과 메시지 정도만 느꼈어도 충분히 이 영화는 제목 값은 하는 영화다. 시간은 소중하고, 아껴서 잘 쓰지 않으면 목숨과 바꿔야 될 수도 있다. 내 시간이 소중한 만큼 남의 시간도 소중하다. 이 정도.

 

 

채점 들어가자(채점 기준: 5-쩐다, 4-괜찮다 3-참을만하다 2-별로다 1-개망작임).

 

스토리 - 3점. 초반 설정이나 전체적인 전개만 그럴싸.

연기 - 2점. 윌 역을 맡은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나름 열심이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볼수록 묘한 매력.

비주얼 - 1점. 액션이나 스펙터클 등 별 거 없음.

감동 - 2점. 소재의 선택과 상황 설정의 신선함 때문.

연출 -1점. 상황 연출에 위화감이 너무 많고 디테일이 약하다. 단역들의 연기는 오로지 연출력인데, 많이 안스럽다.

 

남여주인공 좋아하면 추천. 영화 보면서 아, 시간을 소중한 것이여 라고 느낄 수 있는 일말의 교훈은 줄 수 있는 영화. 자본론, 경제론이나 시간의 소중함에 대해 아그들에게 일깨워 줄 때는 쓸만한 주제가 될 수 있음.

 

총점 9/25 즉, 100점 만점에 36점.

 

<다음리뷰>


인 타임 (2011)

In Time 
7.3
감독
앤드류 니콜
출연
아만다 사이프리드, 저스틴 팀버레이크, 킬리언 머피, 샤일로 우스트월드, 조니 갈렉키
정보
SF, 액션, 스릴러 | 미국 | 109 분 | 2011-10-27
글쓴이 평점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