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만나는 헷갈리는 우리말 표현들 모음 II

(지난 관련 글-2012/12/13-에 이어서 추가할 만한 것들을 별도 포스팅으로 정리)




[~ㅓ, ~ㅔ, ~ㅐ, ~ㅖ]


1. ~건대, ~컨대

동사 또는 형용사 '~하다'와 '~건대' 가 합해지는 과정에서 'ㅏ' 가 빠지고 'ㅎ'이 남는 경우에 'ㄱ'과 결합하여 거센소리로 '~컨대' 가 됩니다. 따라서 "단언컨데", "단연컨데" 아니고 "단언컨대" 가 맞습니다. 당연히 "요컨데" 아니고 "요컨대" 가 맞습니다.


2. 요새

"요즈음" 이라는 뜻으로 쓰일 때는 "요세" 아니고 "요사이" 즉 "요새"가 맞습니다.


3. 재작년

"2 년 전" 이라는 의미로 쓰일 때에는 "제작년" 아니고 "재작년" 이 맞습니다. 1 년 전은 "작년".


4. 도대체

"도데채", "도데체" 아니고 "도대체" 가 맞습니다.



받침


1. "오랜만이다"

"오랫만" 아니고 오랜만


2. "앳되다"

"애띤 모습" 아니고 "앳된 모습"


3. "무난하다"

"문안하다" 아니고 "무난하다", 어렵지 않다(한자어)는 뜻.


4. '빈털털이'

소리 나는대로 '빈털터리' 라고 씁니다.


5. "건드리다"

"건들이다" 아니고 "건드리다". "건들거리다" 와 헷갈리면 안됩니다.


6. "널찍하다"

"넓직하다", "넓찍하다" 아닙니다. "너르다", "너그럽고 크다" 와 연관지어 둡니다.


7. '뒤치다꺼리'

'뒤치닥거리' 아닙니다. 비슷하게 헷갈리는 말로 '푸닥거리', '일거리', '마수걸이' 가 있습니다. '푸닥거리' 는 '푸다' 의 어원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푸다꺼리' 로 소리나는 대로 써야 한다는 설도 있습니다만, 현재 표준어 사전에는 '푸닥거리' 만 인정하고 있습니다.


8. '굳이'

"그걸 구지 말해야 하나"에서 '굳이' 로 씁니다. 이건 소리 나는대로 아닙니다. 


9. '구시렁'

"궁시렁거리다" 아니고 "구시렁거리다"


10. '움큼'

"한 움큼 거머쥐다". '웅큼' 아닙니다.


11. "닦달하다"

"닥달하다" 아닙니다. "닦다" 와 연관지어서 기업합니다. "남을 단단히 윽박질러서 혼을 내다" 또는 "물건을 손질하고 매만지거나 다듬다"의 뜻입니다.


12. "더욱이", "일찍이"

부사에 '~이' 가 붙어서 역시 부사가 되는 경우에 어근이나 부사의 원형을 적는 맞춤법의 원칙이 있습니다. 따라서 "더우기" 아니고 "더욱이", "일찌기" 아니고 "일찍이". 마찬가지로 "곰곰이, 생긋이, 오뚝이, 히죽이" 를 연관 짓습니다.


13. '구레나룻'

'구렛나룻', '구렌나루'  아니고 '구레나룻'



- Barracud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