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는 맛과 영향을 고루 갖춘 건강 지키미다. 가을부터 초겨울까지가 제철인 고구마는 구워 먹으면 단 맛이 더 난다고 한다. 고구마에 열을 가하면 녹말이 당분으로 변해 단 맛이 더 살아나기 때문. 하지만 고구마의 당 지수는 감자나 식빵, 쌀밥보다 훨씬 낮다. 그래서 당뇨로 인한 혈당 관리에 밥과 고구마를 병행해서 먹으면 효과가 좋다고 한다.

 

고구마의 껍질은 자주색을 띤다. 고구마에 풍부한 안토시아닌은 식물이 자외선과 외부 자극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천연 물질로,

  • 몸속의 유해산소를 제거하는 역할
  • 고혈압 발생에 중요 역할을 하는 효소 억제(고구마를 즙으로 먹으면 좋다)
  • 다이어트시에 포만감을 유지

해 주는 효과가 있다.

 

특히 자색고구마는 껍질과 속살이 모두 자주색을 띠는데, 안토시아닌이 그만큼 풍부해서 건강식으로 손꼽힌다.

고구마를 건강식이나 식사대용으로 먹을 경우에는 사과를 같이 먹어 주면, 장속에 가스가 너무 차서 사회생활에 느껴야 하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어릴 때, 동네 군고구마장수가 드럼통 속에서 꺼내 주던, 김이 모락 모락 나는 군고구마. 칭찬 받을 일이 있을 때나 특별한 날만 먹을 수 있던 그 군고구마가 다시금 생각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Barracuda

Bryan의 MemoLog. 쉽게 익혀 보는 IT 실습과 개념원리, 코딩 세계의 얕은 맛보기들, 평범한 삶 주변의 현상 그리고 進上, 眞想, 진상들